data-ad-slot="2720092684">

한끼줍쇼 후암동 편에 김선아가 드라마에서 가방 품위있는그녀 대사중 박복자 나레이션을 읽어주었다.  

후암동의 한 가정집에서 한끼줍쇼를 성공한 김선아!

수화동아리 선후배로 부부가 된 예지네 집에서 

김선아는 품위있는 그녀에서 명품 가방을 받고 백화점 에서 가방을 끌어안고 흘러나오던 나레이션을 다시 읽어 주었다. 



엣지있는 인생의 시작에서 끝은 

너무나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한다

그들이 차는 시계하나를 사려면

하루 두끼 편의점 삼각 김밥만 

바나나 우유 없이 먹으며

1년을 하루 12시간을 근로 한후에 

300만원을 더 대출해야만 살 수가 있다. 

저 백 ( 가방 )을 사려면 

난, 내가 살고 있는 방 보증금을 빼고, 

1년을 고통스러운 근로 속에서 

하루 한 끼, 바나나 우유만 먹어야만 한다. 



박복자 김선아가 <품위있는그녀>에서 명품 가방을 끌어안고 눈물을 흘리며 

가방에 떨어진 눈물을 옷소매로 닦으며 

꿈꾸워 오던 상류사회에 발딛은 감격에 눈물 흘리던 그 장면이 생각난다. 


 

김선아는 한끼줍쇼 촬영을 오면서 한끼의 소중함에 대한 의미를 

<품위있는그녀> 명품 가방 대사로 전달 하였지만 

이 나레이션 대사는 한끼의 중요성을 넘어 

명품백 박복자가 말한대로 1년을 바나나우유없이 컵라면만 먹으며 12시간을 일하고 

300만원이 더 필요한 저 명품 가방 그 가방이 없는것이 이상한게 아니라 

자신의 품위를 위한 비용발생보다는 

품위있는 정이 있는 한끼가 더중요하지 않은가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김선아가 방송에 한번 들고 나오면 어마어마한 효과를 볼수 있는 가방을 

한끼줍쇼에서 이렇게 현실적으로 다시한번 읽어주니 좋다. 




한끼줍쇼 후곡동의 예지는 한끼줍쇼 촬영이 뭔지 왜 낯선사람들이 예지네 집에서 한 끼를 먹는지 궁금해 하자 엄마는 옛날에는 한끼의 중요성을 옛날에는 집에 초대도 하고 문 열고 불러서 같이 밥먹고 그랬다고 예지에게 설명 했다고 하자 강호동과 김선아는 감동하였다. 


상류사회 엣지 있는 품위있는그녀들 틈으로 들어가기 위해 더 소중한 한끼를포기 하는것 보다 

정이 넘치고 사랑이 오가는 한끼 그 한끼가 더 중요한 한끼줍쇼 였다. 



 

신고

+ Recent posts